p242
식(음식)이 있어도 신(믿음)이 없으면 그 식이 싸움이 된다.
--- 먹을 것을 나눠먹는 제도가 잘 굴러가지 않을 때,큰 싸움이 난다는 이야기리라.
이것이 역사를 꿰뚫는 진리리라. 그래서 먹을 것을 골고루 공평하게 나눠먹는 다는 믿음을 가진 사회를 만들어야 싸움이 없어질 것이다.

p337
무거운 짐이 사람을 만드는 거다. 몸이 홀가분해서는 사람이 될 수 없다.

p405
"모릅니다.그런 일은 신불에게 맡기는 게 좋겠지요. 인간들이 어찌 알겠습니까. 인간은 강하고 올바르면 됩니다."
"그 올바름은 누가 정하지요?"
"신이나 부처님이 정하지요..."
--- 그저 강하고 올바르게 가면 된다. 뚜벅뚜벅 강건히 가다보면, 신불이 인정하는 올바른 사람이 되어있겠지.

P412
너에게 곧잘 말했듯 인생의 짐은 무거울수록 좋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 무거운 짐을 견디는 일이 너를 더욱 크게 키울 것이다. 너는 그에 지지않을 강한 힘을 지니고 있어.
---딸아, 아들아,
너의 짐이 무거운 건 네가 강하다는 뜻일게다... 전진하렴, 천천히 소처럼...

p417
네 어머니는 지금껏 네가 무사하기만을 기도하며, 아구이 성에서 여간 노심초사하고 계신다. 그것ㅇㄴ 어미의 마음. 알겠느냐. 어미의 마음은 또한 가장 자연스런 하늘과 땅의 마음이다.
그것을 가볍게 인위적으로 끊는 것은 하늘과 땅의 마음에 대한 반역..
---하늘과 땅을 경외하였으니, 이제껏 엎드려 살아왔으니, 이제 저를 살려주세요...

P418
성급하게 굴지 마라. 성급함은 사람을 눈멀게 만든다.

p465
첫 만남에서 자신의 장점을 상대에게 보여줄 줄 모르는 자라면 아무 쓸모 없지.
---소설 한마디 한마디가 다 경전말씀 같았는데, 이건 의와였다. 아마도 겸손하되 자신감을 갖고 사람을 대해야 한다는 의미인듯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약할 때였습니다.
송곳 끝에 서있는 위태위태한 날들이었습니다.
외로운데 억울하기까지 한 현실에 눌려있었습니다.

그 때 위로가 되고 의지가 되고 신앙이 되었던 구절입니다.

'폭포수' 세 글자는 눈에서 머리로, 머리에세 가습으로 내려꽂혀 요동쳤습니다.

누군가 나를 기만하려 할 때,
폭포수처럼 무서운 것이.
누군가 나를 약탈하려 할 때,
폭포수처럼 무서운 것이.
누군가 나를 조롱하려 할 때,
폭포수처럼 무서은 것이.

이치대로 이루리라.
손리대로 나아가리라.
폭포수처럼 진실이
전개되리라.

<대망>의 오만가지 이야기를 읽는 동안 폭포수처럼 무서운 힘을 얻었습니다.

추신: '폭포수처럼 무서운 것이'라는 대망의 한 구절을 좁고 길쭉한 옥색 포스트잇에 적어서 식탁 유리에 끼워두었습니다.
그 작은 쪽지가 나의 버팀목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윤이의 독서 편력, 그리고 역사서 독서 계획

지윤이는 <비룡소> 그림책과 <교원>의 그림책, <시공주니어>와 <보림>의 그림책을 지나 비룡소의 <난 책읽기가 좋아>시리즈와 시공주니어 문고와 <계몽사 소년소녀 세계명작>에 심취해 있다가 <해리포터> 전권을 읽었습니다. 그리고 5학년에 학교 역사 수업을 하며 본격적으로 위인전을 읽었습니다.
 학교에서 역사를 배우면서 역사서를 준비해주고 있는데, <이야기 한국사>와 <한국사 편지> <엄마의 역사편지> 창비아동문고의 <고구려 이야기>등 시대별 역사서를 책꽂이에 꽂아 주었습니다. 이번엔 휴머니스트의 <살아있는 한국사 교과서>와 <살아있는 세계사 교과서>를 마련해 주려고 합니다. 이런 것들을 보고 나면 <다시 쓰는 한국사>와 <다시 쓰는 세계사>를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국사 이야기>를 추천받아 준비해 놓긴 했는데, 아직 내가 읽지 않은 책이라 그 수준과 시각을 알 수 없어서 일단은 어른들 책으로 분류해 주었습니다. 그러나 각 분야 석학들의 추천사를 보니 빨리 읽어보고 싶어지는 책입니다. 분류 상 어른들 책이란, 앞의 것들을 다 읽어야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의 책을 의미함인데, 서평에서 오는 느낌으로는 지윤이가 <태백산맥>이나 <토지>를 읽어낼 수준이 되면 읽게 되지 않을까 합니다. 

<해리포터>를 언제 같이 읽을까 했는데, 이젠 아이들이 나보다 더 <해리포터>의 내용에 능통하게 되었고, <한국사 편지>를  언제나 같이 이야기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아이들은 한국사 편지를 읽어야만 하는 학년이 되었습니다.
그림책을 들고 와 읽어달라고 떼를 쓰던 나이에서 어느덧 제일 좋은 책을 선정하며 읽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그 좋은 책도 <잠옷 파티>에서 <삐삐 롱스타킹>을 거쳐  <집없는 아이> <작은 아씨들> <십오 소년 표류기>에서 <바다 밑 2만리>를 거쳐  <로빈 후드>를 지나 현재는 <해리포터>에 이르렀습니다. 삼성출판사 판의 <80일간의 세계일주>를 읽더니 <키다리 아저씨>를 읽고, 이번엔 <테스>를 사달라고 합니다. 아직 이해하기 힘들거라 나중에 사주겠다고 했더니 학교 도서관서 읽었는데, 읽을 수 있더라며 사달라 합니다. 12살에 테스를 읽고 20대에 테스를 다시 읽지 않으면  안타깝겠지만, 12살에도 읽지 않고 20대에도 읽지 않으면 더 큰 안타까움일 겁니다. 그래서 아마도 테스를 사주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윤이의 책읽기가 동화와 소설로 편향돼 있는 면이 있어서 걱정이긴 합니다. 그러나 역사서들도 언젠간 지윤이의 거름 밭이 되리라 믿습니다. 지윤이와 대화를 위해서  <한국사 이야기>를  부지런히 읽어야겠습니다.

책을 가운데 두고 나누는 딸과의 대화. 정말 행복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2012/06/29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은 마음의 양식이란 말이 있지만 공대 공부를 하다보니 나이들어서는 책 읽을 기회가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요즘 아들래미하고 얘기를 할 때 책 읽은 내용으로 얘기를 종종 하게 됩니다. 그런데 아들이 나이가 들면서 제가 점점 지식의 한계를 체감하게 됩니다. 그래서 가끔 아들방에서 책을 꺼내 읽습니다. 요즘 학생들은 공부하느라 독서량이 많이 부족합니다. 또 독서를 한다고 해도 책을 좋아해서 읽는다기 보다 입시를 위한 책을 읽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책을 좋아하기 보다 점수를 위한 책을 읽게 되는 것 같습니다. 책을 순수하게 사랑하고 읽을 수 있는 마음은 참으로 소중한 것이죠. 올 여름 방학때는 아들과 같이 책을 읽고 함께 대화하는 시간을 더 많이 가져봐야 겠습니다.